KOREAN  l  ENGLISH
 
 
HOME > 고객지원 > 자료실
 

 
작성일 : 18-01-10 11:35
장 건강 나빠지면 치질 가능성 높다
 글쓴이 : A to Gen
조회 : 533  




(상략)


장 건강이 나빠지면 대개 변비나 설사 증상으로 나타난다. 변비나 설사가 자주 생기면 치질에 걸리기 쉬워지고, 치질이 있던 사람은 증상이 악화되기 쉽다. 변비는 운동 부족과 과식, 기름진 음식, 불규칙한 배변습관 등으로 장 운동이 원활하지 않거나 수분이 부족해 생기게 된다. 최근 성행하는 야식 문화도 영향을 줄 수 있다. 야식 후 소화가 되기 전에 잠자리에 들면서 자는 동안 대장운동이 원활하지 못하게 되어 변비를 유발하기 쉽다. 변비가 생기면 변이 적절하게 배출되지 못해 복압이 높아지고, 단단한 변은 배변 시 항문을 손상시켜 치질이 생기기 쉽다.

(하략)

 
   
 



 
상호: (주)에이투젠 ㅣ 주소: 대전시 유성구 테크노1로 11-8, 201(관평동) TEL : 042-931-8255 ㅣ FAX : 042-931-8257
Copyright@AtoGen Co., Ltd. All rights Reserved. l 관리자 로그인 ㅣ 관리자 이메일 : atogen@atogen.co.kr